제비꽃들이 피었습니다.

눈여겨볼 수 없는 이곳에서

이 여린 꽃들이

조용히 말해줍니다.

숨쉬기 좋은 날엔

더 큰 사랑을 품어보라고,

꽃처럼 번지는 세상의 아픔

꺼져가는 신음소리도

밝은 햇살 받게 하라고,

소중한 것을 소중하게

지켜내라 합니다.

조용히 귀 열어 놓습니다.

_ 전영금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26)  (0) 2020.03.26
오늘의 기도(3.25)  (0) 2020.03.25
오늘의 기도(3.24)  (0) 2020.03.24
오늘의 기도(3.23)  (0) 2020.03.23
오늘의 기도(3.19)  (0) 2020.03.19
오늘의 기도(3.18)  (0) 2020.03.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