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당은 텅 비었고

예수님 홀로

탄식과 눈물로 기도하시니

덩달아 저도 따라 울고 있습니다.

크고 작은 제 허물은 뒤로 잊은 채

세상 슬픔에 가슴 젖습니다.

주님, 제 영혼 깨우소서.

저의 죄와 세상 허물에

눈 감지 않고, 잠들지 않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7)  (0) 2020.04.07
오늘의 기도(4.6)  (0) 2020.04.06
오늘의 기도(4.3)  (0) 2020.04.03
오늘의 기도(4.2)  (0) 2020.04.02
오늘의 기도(4.1)  (0) 2020.04.01
오늘의 기도(3.31)  (0) 2020.03.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