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당신은

주님의 천상 은혜를

날마다 길어 올리시니

감사합니다.

갈망과 아픔으로 애타는

모든 이를 살리는 간절한

치유의 샘물

두레박 가득 넘치게 하소서.

어머니 마리아님,

두 손 모아 기도하는

저희 죄인들을 위해

빌어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9)  (0) 2020.04.09
오늘의 기도(4.8)  (0) 2020.04.08
오늘의 기도(4.7)  (0) 2020.04.07
오늘의 기도(4.6)  (0) 2020.04.06
오늘의 기도(4.3)  (0) 2020.04.03
오늘의 기도(4.2)  (0) 2020.04.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