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아니라고 말하는 버릇
조용히 새겨듣습니다.
오늘은 한 뼘 더 키가 자란 말,
맞아요! 정말요? 좋은 데요!
하얀 안개 꽃처럼 소소한 기쁨,
웃게 하는 사랑이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2)  (0) 2020.06.02
오늘의 기도(6.1)  (0) 2020.06.01
오늘의 기도(5.29)  (0) 2020.05.29
오늘의 기도(5.28)  (0) 2020.05.28
오늘의 기도(5.27)  (0) 2020.05.27
오늘의 기도(5.26)  (0) 2020.05.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