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색 어둔 것이 슬퍼서
가슴 미어져 탄식에 젖고
부당한 죽음 앞에서 외치는 절규가
먼 나라 이곳, 우리까지
밤잠 뒤척입니다.
어두운 피부색보다 더 어두운 세상,
여기도 거기도 소중한 목숨들입니다.
저희의 죄를 용서하소서.
그런 우리 모두를 위로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4)  (0) 2020.06.04
오늘의 기도(6.3)  (0) 2020.06.03
오늘의 기도(6.2)  (0) 2020.06.02
오늘의 기도(6.1)  (0) 2020.06.01
오늘의 기도(5.29)  (0) 2020.05.29
오늘의 기도(5.28)  (0) 2020.05.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