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요즘은 멋진 말도
그럴싸한 단어도 머릿속에서 
떠오르지 않습니다. 
가난과 절망 속에서 
누가 더 많이 힘들고 아픈지
얼마나 마음 미어지며
쓴맛을 견디고 있는지 
다 나열하지 않아도 그 순간이 
저절로 기도가 되는 간절함을 
주님, 당신은 잘 아시니 
도와주시리라 믿습니다.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9)  (0) 2020.07.09
오늘의 기도(7.8)  (0) 2020.07.08
오늘의 기도(7.7)  (0) 2020.07.07
오늘의 기도(7.6)  (0) 2020.07.06
오늘의 기도(7.3)  (0) 2020.07.03
오늘의 기도(7.2)  (0) 2020.07.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