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예수님,

저는 당신을 알고 있으나

참된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세례 때 받은 신앙을 키우고 싶이는 일에 게을렀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이 때문에 제 삶은 의미가 없어졌는지도 모릅니다.

사소한 어려움에도 쉽게 실망하고

저를 스쳐 간 수많은 사람의 어려움과

고통에도 무심한 듯 살아갑니다.

당신 사랑의 성령을 저에게 보내주시어

당신이 그러셨듯이

저 또한 이웃에게 자신을 내주는 행복한 사람이 되게 하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13)  (0) 2020.07.13
오늘의 기도(7.10)  (0) 2020.07.10
오늘의 기도(7.9)  (0) 2020.07.09
오늘의 기도(7.8)  (0) 2020.07.08
오늘의 기도(7.7)  (0) 2020.07.07
오늘의 기도(7.6)  (0) 2020.07.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