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각으로, 있을 자리에
있게 하소서.
하늘과 태양, 산과 개울물처럼
서로를 꾸며주며
크고 작은 멋을 공유하는
너른 품 같은 자연!
저희 모두 너무 모질어지지
않게 하소서.
주변의 것들 적셔주며
생명을 살려 내는
맑은 사랑으로 조용히
흐르게 하소서. 아멘.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30)  (0) 2020.09.30
오늘의 기도(9. 29)  (0) 2020.09.29
오늘의 기도(9. 28)  (0) 2020.09.28
오늘의 기도(9.25)  (0) 2020.09.25
오늘의 기도(9. 24)  (0) 2020.09.24
오늘의 기도(9. 23)  (0) 2020.09.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