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떠난 영혼들 하늘을 열고 
받아주소서. 웃고 울며 
함께 살아가던 부모, 배우자, 
자녀, 사고로 마음준비도 없이
갑자기 떠난 극한 노동자들….
저희가 다 기억하지 못한
영령들 맡겨드리오니 
하느님, 당신 품안에 
안아 들이소서.  
하늘의 문이신 어머니 마리아님, 
하얀 꽃길 따라 천사들과 함께
마중 나오소서. 아멘.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 4)  (0) 2020.11.04
오늘의 기도(11. 3)  (0) 2020.11.03
오늘의 기도(11. 2)  (0) 2020.11.02
오늘의 기도(10. 30)  (0) 2020.10.30
오늘의 기도(10. 29)  (0) 2020.10.29
오늘의 기도(10. 28)  (0) 2020.10.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