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4. 14)

by 바오로딸 2021. 4. 14.

햇살 내려 앉은 동산
수녀들 발소리에 
겨울잠을 깬 대추나무도  
빼꼼히 실눈 떴습니다. 

하늘하늘 쏟아지는 꽃비
하얀 고요에 잠깁니다.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 16)  (0) 2021.04.16
오늘의 기도(4. 15)  (0) 2021.04.15
오늘의 기도(4. 14)  (0) 2021.04.14
오늘의 기도(4. 13)  (0) 2021.04.13
오늘의 기도(4. 12)  (0) 2021.04.12
오늘의 기도(4. 9)  (0) 2021.04.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