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8. 5)

by 바오로딸 2021. 8. 5.

이제 말복이 지나면 달구었던 열기도
서서히 시들해지겠습니다. 
평정의 힘으로 버텨보려고 했지만
어려운 순간들이 겹쳐 보일 때마다
고요히 주님의 말씀 안에서 숨 고르기 합니다.
자연의 순리대로 한창 푸르렀다가 
곱게 물드는 나뭇잎처럼  서로서로 견뎌온
날들 고개숙여 감사드리게 하소서. 아멘.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 9)  (0) 2021.08.09
오늘의 기도(8. 6)  (0) 2021.08.06
오늘의 기도(8. 5)  (0) 2021.08.05
오늘의 기도(8. 4)  (0) 2021.08.04
오늘의 기도(8. 3)  (0) 2021.08.03
오늘의 기도(8. 2)  (0) 2021.08.0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