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11. 12)

by 바오로딸 2021. 11. 12.

모진 세월 가고
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박경리, <옛날의 그 집> 중 일부)

설혹 모질었다 해도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난 뒤에는 황금빛 낙엽처럼 
훌훌 하늘나라 소풍길에 오르도록
그대, 성인들과 더불어 
순연한 준비의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성경인물에게 배우는 나이 듦의 영성」, 서명옥 지음.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 16)  (0) 2021.11.16
오늘의 기도(11. 15)  (0) 2021.11.15
오늘의 기도(11. 12)  (0) 2021.11.12
오늘의 기도(11. 11)  (0) 2021.11.11
오늘의 기도(11. 10)  (0) 2021.11.10
오늘의 기도(11. 9)  (0) 2021.11.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