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 관상기도와 활동의 통합 - 기도와 일상의 조화로운 삶

데레사 성녀, 하느님과 이웃 사랑의 하나됨 강조

 

<평화신문> 2014. 02. 16발행 [1252호] 



관상기도와 활동의 통합
김준년 지음/바오로딸/1만 4000원

 

일상에 치이다 보면 기도 생활이 소홀해질 수 있다. 거꾸로 기도에만 매달리게 되면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울 수 있다. 기도 생활과 일상의 삶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길은 없을까.
 


 신비가이자 교회 박사인 예수의 데레사 성녀(1515~1582, 가르멜회) 역시 두 생활의 조화와 통합을 두고 치열하게 고민했다. 데레사 성녀는 외적 활동에 힘을 쏟을 때 하느님과 멀어지고, 기도를 열심히 할 때 외적 활동에 소홀해지는 것을 경험했다. 그러나 성녀는 기도와 활동 사이의 불균형을 극복하고 균형을 유지했다.
 
 

데레사 성녀는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분리될 수 없으며 훈련돼야 한다"면서 참되고 완전한 합일은 자신과 그리스도 사이의 개인적 관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의 모든 구성원과 그리스도 사이의 합일을 의미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책은 데레사 성녀가 관상과 활동을 통합해가는 여정을 보여 준다. 2001년 로마 교황청 데레시아눔대학에서 '예수의 데레사 성녀의 관상과 사도직 활동의 통합을 향한 영적 여정'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김준년(대구대교구) 신부가 논문을 쉽게 다듬어 펴낸 책이다.

 

박수정 기자

http://www.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496089&path=2014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