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는 불가능한 것이라도 하느님께는 가능하다.” (루카 18,27)

주님, 당신은 어떠한 불가능도 없는 분이십니다.
물을 포도주를 바꾸시고 병든 이를 일으키시며 
당신을 모른다고 배반한 베드로를 
순교자로 바꾸실 만치 당신의 힘은 무한하십니다.
당신은 모든 것을 변화시키실 수 있는 분이기에
저는 모든 것을 바랍니다.
당신과 어긋나있는 저의 모든 것을 당신을 바라게 하소서.
저도 모르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당신께
온전히 내어드리기를 저는 바랍니다.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20)  (0) 2018.03.20
오늘의 기도(3.19)  (0) 2018.03.19
오늘의 기도(3.16)  (0) 2018.03.16
오늘의 기도(3.15)  (0) 2018.03.15
오늘의 기도(3.14)  (0) 2018.03.14
오늘의 기도(3.13)  (0) 2018.03.13

마음으로 사랑하여 잊지 못하는 신자들에게...

비록 너희 몸은 여럿이나 마음으로는 한 사람이 되어
사랑을 잊지 말고 서로 참아 돌보고 불쌍히 여기며
주의 긍련하실 때를 기다리라...
내 입으로 너희 입에 대어 사랑을 친구하노라.
:
천주 오래지 아니하여 너희에게,
내게 비겨 더 착실한 목자를 상주실 것이니
부디 설워 말고 큰 사랑을 이뤄
한몸같이 주를 섬기다가
사후에 한가지로 영원히 천주 대전에 만나
길이 누리기를 천만 천만 바란다.

- 성 김대건 신부님 마지막 옥중편지 중에서 -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을 맞아
성인의 고귀한 피로써 이 땅과 교회를 거룩하게 하신 주님께 찬미드립니다.

성인의 전구에 한국 교회와 성직자들을 맡겨드리며 비오니,
사제들을 거룩하게 지켜주시며
그들 안에 뜨거운 사목적 열의와 사랑을 더해주소서.
또한 교회의 모든 지체들에게
시련과 유혹을 이겨낼 굳건한 힘을 주시고
기쁘고 충실하게 복음을 증거할 수 있게 해주소서.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7.7)  (0) 2017.07.07
오늘의 기도(17.7.6)  (0) 2017.07.06
오늘의 기도(17.7.5)  (0) 2017.07.05
오늘의 기도(17.7.4)  (0) 2017.07.04
오늘의 기도(17.7.3)  (0) 2017.07.03
오늘의 기도(17.6.30)  (0) 2017.06.30

온 인류를 창조하시고 구원하시는 하느님, 
복된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이
그리스도의 신비를 영광스럽게 고백하도록 부르셨으니, 
그들의 모범과 전구로
저희도 몸과 마음을 다하여
복음의 명령에 언제나 충실하게 하소서.

-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본기도 - 


 

124위 순교 복자들의 기념일을 지내며
순교의 길을 용감히 걸어가신 신앙선조들의
아름다운 발걸음을 묵상합니다. 
 
그분들이 기꺼이 목숨 바쳐 고백한
굳센 신앙과 사랑을 본받아,
오늘 우리의 구체적 삶 안에서
갖가지 형태로 오는 유혹을 이겨내고
굳세게 주님의 길을 따를 수 있는 
은총을 청합니다. 아멘.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5.31)  (0) 2017.05.31
오늘의 기도(17.5.30)  (0) 2017.05.30
오늘의 기도(17.5.29)  (0) 2017.05.29
오늘의 기도(17.5.26)  (0) 2017.05.26
오늘의 기도(17.5.25)  (0) 2017.05.25
오늘의 기도(17.5.24)  (0) 2017.05.24


‘순교’란 글자는 간단하게 보이지만
그 안에 담긴 의미는 두렵도록 벅차고 위대하며 아름답다. 
그야말로 무한하신 하느님의 은총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순교의 의미를 더욱 깊고 넓게 확충하면서, 
그 안에서 새로운 믿음의 기쁨을 누려야 할 사람들은 
바로 순교자의 후예인 우리임을 깨달아야 한다.

_ 박도식, 「103위 순교성인과 함께하는 30일 묵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