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 펴낸 예술치료사·죽음교육전문가 유성이씨

 

호스피스 병동서 만난 모녀와 ‘생명의 변화와 죽음’ 등 주제로 상실의 경험 외면하지 않고 죽음 잘 받아들이도록 도와

17일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

가톨릭 신문 2019-04-14 [제3140호, 20면]

유성이씨는 “죽음을 통해 삶을 돌아보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기 때문에 죽음에 대해 공부하면서 죽음을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한다.

“엄마는 연이가 지혜로워지기 위해 책을 많이 읽었으면 좋겠고, 현명해지기 위해 생각을 많이 했으면 좋겠어, 그리고 연이를 진짜로 소중히 사랑해 주는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어.”

세상을 곧 떠날 엄마는 여덟 살 된 딸에게 간절한 당부의 말을 건넨다. 엄마는 딸의 성장을 지켜볼 수 없지만 사랑이 담긴 엄마의 말은 딸이 커나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줄 것이다.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는 떠날 엄마와 남겨질 여덟 살 딸이 함께한 60일간의 이별 준비 기록을 담은 책이다. 

저자인 유성이(마리아·55) 씨는 예술치료사이자 죽음교육전문가다. 죽음을 앞둔 수많은 사람들을 만났지만 연이 엄마인 세레나씨는 특별하게 기억된다. 

“예술치료 봉사활동을 위해 호스피스 병동을 찾았다가 세레나씨를 만났습니다. 쉽게 곁을 내주지 않는 성격이라 처음엔 까칠하다는 인상을 받았죠. 그러다 간호팀장의 권유로 세레나씨의 딸 연이의 이별 준비 여정을 도우면서 누구보다 가까운 사이가 됐습니다.”

세레나 씨의 가장 큰 걱정은 보육원 생활을 하고 있는 딸이었다. 엄마 없이 세상에 남겨진 딸이 상처받지 않고, 몸과 마음이 건강한 아이로 자라는 것이 그의 마지막 바람이었다. 그러기 위해서는 딸이 엄마의 죽음을 잘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했다. 유씨와 두 모녀의 이별 준비여정은 그렇게 시작됐다. 

“누구나 가까운 이의 죽음을 겪지만 우리 사회는 이러한 상실의 경험을 마주하는 것이 두려워 외면하곤 합니다. 아이들에게 죽음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꺼려하는 것도 마찬가지죠. 그러나 우리는 죽음에 대해 공부하면서 죽음을 잘 준비해야 합니다. 죽음을 통해 삶을 돌아보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유씨는 연이와 함께 ‘생명의 탄생과 성장’, ‘생명의 변화와 죽음’을 주제로 체험과 표현활동을 했다. 그리고 엄마가 연이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매 수업을 통해 강조했다. 

엄마의 죽음을 인지하고 울음을 참지 못했던 연이는 수업이 진행되면서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엄마의 죽음을 기다리게 됐다. 여덟 살 아이에게 엄마의 죽음이 슬프지 않을리 없다. 하지만 연이는 “엄마는 내 마음속에 영원히 살아계실 거다”라며 엄마와 잘 헤어질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하늘나라 가는 길이 외롭지 않도록 예쁜 꽃을 만들며 엄마와 임종 시간을 함께 보낼 만큼 연이는 달라져 있었다. 

유 씨는 “세레나씨의 임종 하루 전, 엄마의 팔베개를 하고 깊은 잠을 자는 연이를 보고 아이가 죽음이 슬프지만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책 속 이야기는 연이와 엄마의 이야기로 끝나지 않고 누구나 겪게 될 이별의 순간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실의 경험을 외면하지 않고 참여했던 연이가 밝고 건강하게 자라는 모습을 통해 죽음을 잘 준비하는 과정이 왜 필요한 지 생각해 볼 수 있다. 

“올해 12살이 된 연이는 엄마가 간절히 원했던 안전한 보육원에서 밝고 명랑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학급 부회장을 할 만큼 교우관계도 좋죠. 심리적으로 불안하면 눈썹을 만져서 하얗게 비어있던 눈썹이 까맣게 자란 걸 보면 연이가 엄마를 기억하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 증거겠죠.”

4월 17일 오후 2시 서울 미아동 성바오로딸수도회 알베리오네센터에서 열리는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에서 저자와 함께 책과 관련된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 기사 보러가기

+ 병든 부모를 위한 기도

자비로운 치유자이신 하느님,
병고로 아파하는 저희 아버님(어머님)을 위하여 비오니
아버님(어머님)의 아픈 곳을 당신께서 살펴주소서.
만지고 달래어 아픈 곳을 낫게 하시고
그 고통을 덜어 위로받게 하소서.
당신의 자애로운 눈빛에 그 병통이 멈추고
당신의 부드러운 손끝에 사라지게 하소서.
저희 가족들이 함께 아파하며 애원하는 소리를
외면하지 않으시는 주님.
저희를 사랑해 주시던 아버님(어머님)을 사랑하시고,
저희를 위해 걱정해 주시던 아버님(어머님)을 돌보소서.
아버님(어머님)의 얼굴빛이 대낮처럼 밝아지고
편안한 몸으로 다시 걷게 하소서.
병석에 계신 아버님(어머님)의
맑은 영혼을 들여다보시고
저희와 함께 아버님(어머님)을 축복하소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_ 「가족을 위한 축복의 기도」中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5)  (0) 2019.03.05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오늘의 기도(2.26)  (0) 2019.02.26
오늘의 기도(2.25)  (0) 2019.02.25
사랑이신 주님,
당신께서는 세상의 많은 부모들이 최선을 다해
가정과 삶을 꾸려간다는 것을 아시오니,
인간의 미약함으로 서로 의도하지 않게
주고받는 상처들을 보살펴 주시어
그들이 가정 안에서 기쁨과 보람을 얻게 하시며
영육 간의 건강도 허락하여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30)  (0) 2018.11.30
오늘의 기도(11.29)  (0) 2018.11.29
오늘의 기도(11.28)  (0) 2018.11.28
오늘의 기도(11.27)  (0) 2018.11.27
오늘의 기도(11.26)  (0) 2018.11.26
오늘의 기도(11.23)  (0) 2018.11.23

주님, 세상의 모든 가정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세상 모든 가정이 성 가정의 모범을 본받아
사랑과 믿음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당신의 은총을 내려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기도(11.16)  (0) 2018.11.16
오늘의 기도(11.15)  (0) 2018.11.15
오늘의 기도(11.14)  (0) 2018.11.14
오늘의 기도(11.13)  (0) 2018.11.13
오늘의 기도(11.12)  (0) 2018.11.12
오늘의 기도(11.9)  (0) 2018.11.09
사람으로 오신 예수님을 제일 처음 만나신 성모님!
어머니는 사랑으로 아들을 품으셨고
사람으로 하느님께 순종했으며
끝까지 당신 아들 곁을 떠나지 않으셨습니다.
어디에도 자신을 내세우지 않으셨고
뒤에 묵묵히 바라보셨습니다.
어머니 하느님을 향한 당신의 온순함을
저도 닮게 하소서.
저를 비워냈을 때만이 하느님의 뜻을 따라
살 수 있음을 제가 배우게 하소서.

사진 : 천진암성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29)  (0) 2018.10.29
오늘의 기도(10.26)  (0) 2018.10.26
오늘의 기도(10.25)  (0) 2018.10.25
오늘의 기도(10.24)  (0) 2018.10.24
오늘의 기도(10.23)  (0) 2018.10.23
오늘의 기도(10.22)  (0) 2018.10.22
생명이신 주님!
낙태된 아이들의 영혼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의 빛을 보기도 전에
우리의 탐욕과 이기심으로
다시 당신 품으로 돌아가야 하는
영혼들의 슬픔을 어루만져주시고
그들의 희생을 통해 낙태라는 선택을 해야했던 이들이
회개하고 당신께 돌아갈 수 있도록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18)  (0) 2018.10.18
오늘의 기도(10.17)  (0) 2018.10.17
오늘의 기도(10.16)  (0) 2018.10.16
오늘의 기도(10.15)  (0) 2018.10.15
오늘의 기도(10.12)  (0) 2018.10.12
오늘의 기도(10.11)  (0) 2018.10.11

이제와 항상 영원히 주님이신 하느님,
연로하신 저희 부모님을 위해 비오니
어제처럼 건강하고 내일처럼 평안하게 하소서.
자식들에 대한 걱정을 그만 내려놓으시고
손주들을 통해서 기뻐하게 하시고
건너오신 세월을 아끼고 사랑하며
저희와 함께 복을 누리게 하소서.
부모님을 통하여 저희가 세상에 왔고
부모님을 통하여 한 가족이 되었으니
그 축복도 함께 누리게 하소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_ 「가족을 위한 축복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28)  (0) 2018.09.28
오늘의 기도(9.27  (0) 2018.09.27
오늘의 기도(9.23)  (0) 2018.09.23
오늘의 기도(9.21)  (0) 2018.09.21
오늘의 기도(9.20)  (0) 2018.09.20
오늘의 기도(9.19)  (0) 2018.09.19

사람으로 오신 예수님을 제일 처음 만나신 성모님!
어머니는 사랑으로 아들을 품으셨고
사람으로 하느님께 순종했으며
끝까지 당신 아들 곁을 떠나지 않으셨습니다.
어디에도 자신을 내세우지 않으셨고
뒤에 묵묵히 바라보셨습니다.
어머니 하느님을 향한 당신의 온순함을
저도 닮게 하소서.
저를 비워냈을 때만이 하느님의 뜻을 따라
살 수 있음을 제가 배우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25)  (0) 2018.05.25
오늘의 기도(5.24)  (0) 2018.05.24
오늘의 기도(5.23)  (0) 2018.05.23
오늘의 기도(5.21)  (0) 2018.05.21
오늘의 기도(5.18)  (0) 2018.05.18
오늘의 기도(5.17)  (0) 2018.05.17

사랑의 주님,

아버지, 어머니 하고 부르면
어렸을때 꼭 안아주셨던
따뜻한 품이 기억이 납니다.

부모님은 저희를 위해
당신 자신들은 돌아볼 겨를도 없이
평생을 부지런히 달려 오신만큼
저희가 부모님의 아픔을 사랑하고
주름살을 헤아리게 하소서.

주님께서 부모님의 건강을 허락하시어
남은 세월 아름답고 복되게 하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10)  (0) 2018.05.10
오늘의 기도(5.9)  (0) 2018.05.09
오늘의 기도(5.8)  (0) 2018.05.08
오늘의 기도(5.5)  (0) 2018.05.05
오늘의 기도(5.4)  (0) 2018.05.04
오늘의 기도(5.3)  (0) 2018.05.03

+ 부모를 위한 기도

인자하신 하느님,
하느님께서는 부모를 사랑하고 공경하며
그 은덕에 감사하라 하셨으니
저희가 효성을 다하여 부모를 섬기겠나이다.
저희 부모는 저희를 낳아 기르며
갖은 어려움을 기쁘게 이겨냈으니
이제는 그 보람을 느끼며 편히 지내게 하소서.
주님, 저희 부모에게 강복하시고
은총으로 지켜주시며
마침내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_ 「예비부부가 바치는 9일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7)  (0) 2018.04.27
오늘의 기도(4.26)  (0) 2018.04.26
오늘의 기도(4.25)  (0) 2018.04.25
오늘의 기도(4.24)  (0) 2018.04.24
오늘의 기도(4.23)  (0) 2018.04.23
오늘의 기도(4.20)  (0) 2018.04.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