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사람에게는 너무 더디다.

두려워하는 사람에게는 너무 빠르다.

슬퍼하는 사람에게는 너무 길다.

기뻐하는 사람에게는 너무 짧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랑에게는

시간은 아무것도 아니다.

_프랭크 미할릭, 「느낌이 있는 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