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를 먹으면서 멋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외모가 잘생기고 못생긴 것을 떠나서

멋을 풍길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다.

삶의 여유도 좀 있고,

배려할 줄도 알며,

인생을 즐길 줄도 알고,

어딘지 모르게 넉넉함이 풍기는

그런 사람이고 싶다.

_ 나봉균, 「가끔은 미쳐도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Icon 책덕후 화영 2016.07.07 10:05 신고

    음... 마음이 넉넉하려면 일단 진짜 빈곤한 상태는 아니어야... ㅠㅠ 노인은 빈곤하기 쉬운데... 쉽지 않은 일일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