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주님, 제 마음을 열어주소서.

옹이진 가슴속을 풀어버리고

닫힌 마음의 빗장을 열게 하소서.

 

제가 그 사람을 사랑하고

그 사람이 제게 다가올 수 있도록

얼음처럼 차갑게 식은 가슴을

당신 은혜로 녹아내리게 하소서.

 

제 생각을 고집하지 않고

그 사람 입장에서 생각하게 하시어

이해하고 받아들일 여유를 주소서.

 

그 사람도 저를 알게 되리다.

그렇게 제가 먼저 사랑하게 하소서.

 

한 발 먼저 다가가고

한 손 먼저 내밀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8)  (0) 2020.01.28
오늘의 기도(1.24)  (0) 2020.01.24
오늘의 기도(1.23)  (0) 2020.01.23
오늘의 기도(1.22)  (0) 2020.01.22
오늘의 기도(1.21)  (0) 2020.01.21
오늘의 기도(1.20)  (0) 2020.01.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