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소리에 귀를 세우는

어린이 마음으로 기다리는 설날,

그리움의 연줄을 타고

훨훨 고향을 향해 날아갑니다.

여러 갈래로 뒤엉킨 미움,

소원했던 사람들과 모든 일들

술술 풀리게 하소서.

감사의 연, 사랑과 기쁨의 연

뜨겁게 마주 잡고 하늘 높이 띄우는

희망의 연!

새해엔 마음 활짝 펴고 조상님들과

노부모, 집안 어르신들께

머리 조아려 정성껏 세배 올리게 하소서.

건강과 평화 가득하시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두 손 모으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3)  (0) 2020.01.23
오늘의 기도(1.22)  (0) 2020.01.22
오늘의 기도(1.21)  (0) 2020.01.21
오늘의 기도(1.20)  (0) 2020.01.20
오늘의 기도(1.17)  (0) 2020.01.17
오늘의 기도(1.16)  (0) 2020.01.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