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늘한 바람 불어와 
햇살은 한 뼘씩 더 짧아지고
봄, 여름 떠나보내면서 
모두 가을, 가을 하지만 
여태껏 단풍들지 않아
마음만 노랗게 앞서 갑니다.
주님, 당신은 아시지요?
힘든 날들, 다 함께
잘 견디어 냈다며
웃을 날, 멀지 않다는 걸요.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  (0) 2020.09.21
오늘의 기도  (0) 2020.09.18
오늘의 기도(9.17)  (0) 2020.09.17
오늘의 기도(9.16)  (0) 2020.09.16
오늘의 기도(9.15)  (0) 2020.09.15
오늘의 기도(9.14)  (0) 2020.09.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