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배추 고갱이처럼, 
제 삶도 안으로 깊어져,  
고소한 단맛 내게 하소서.  
쓰라린  소금 켜켜 뿌려져도 
마다하지 않고, 죽은 듯  
참회 할 줄도 알게 하소서.  
살 속에 박힌 수많은  
매운 맛, 아린맛 잘 어우러져  
숙성된 맛으로 거듭나게 하소서.  
봄, 여름, 가을 보내고 
빈 들녘을 바라보는 계절엔 
더 겸손하게 하소서.  

                   _전영금 수녀

#배추 고갱이 #단맛 #소금 #선물 #참회 #매운 맛 #들녘 #겸손 # 김장 #바오로딸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 24)  (0) 2020.11.24
오늘의 기도(11. 23)  (0) 2020.11.23
오늘의 기도(11. 20)  (0) 2020.11.20
오늘의 기도(11. 19)  (0) 2020.11.19
오늘의 기도(11. 18)  (0) 2020.11.18
오늘의 기도(11. 17)  (0) 2020.11.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