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실 수녀와 함께하는 마음산책

세실수녀와 함께하는-마음산책

by 바오로딸 2021. 7. 31.

뜨거운 여름 방학엔 물놀이, 야영 등, 어린이들이
가고 싶은 곳도 많을 텐데 어떻게들 지내고 있을지….
멋진 방학을 꿈꾸었을 텐데 팬데믹 때문에 
모두가 자유롭지 못하죠. 이럴 땐 동시집이라는 
종이책이 어린이들에게 어떤 매력을 줄 수 있을까요? 
동시작가 어린이 도영이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말을 잃고 행동이 자유롭지 않아 
엄마가 도영이의 손을 감싸 주어야 글자를 쓸 수 있습니다. 
그렇게 적어 내려간 글들이 모여 『그림 같은 하루』 
동시집이 탄생했습니다. 도영이의 마음 속 풍경과 가족, 
자연의 소소한 변화까지 사랑스러움을 느껴보세요.   

내 사진

가로세로 10Cm 크기의 
작은 액자예요

초록빛이 납니다
사각 모양이고 이뻐요 

사진 속 꼬마 도영이는
내가 봐도 이뻐요

엄마는 지금의 나도 이쁘대요
물론 말 잘 들을 때만요 

바로가기:▶https://bit.ly/3x88MQa  


* * * * *
그림 같은 여름 위에 그림 같은 우리가 자랍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