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꼼꼼한 보도자료/도서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 (성서와 인간 10) 개정판

by 바오로딸 2021. 10. 18.

 

카이로스적 삶을 사는 아메림노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공생활 동안 우리처럼 정신없이 바쁘게 사셨다. 아니 우리보다 더 바쁘게 사셨다. … 음식을 먹을 겨를도 쉴 틈도 없을 정도로 바삐 사셨다. 하지만 그분은 우리와 다르게 정신적 공허감이나 무력감 또는 원한이나 섭섭함에 사로잡혀 사시지 않았다. 그것은 그분이 오로지 한 가지 하느님의 나라와 그분의 의로움만을 위해서 사셨기 때문이다.”(113-114쪽)

쫓기듯 바쁘게 살아가느라 현재의 행복을 놓치지 않으려면, 예수님의 행동양식에서 배워야 한다며 저자는 마태오복음 625-34절을 통해 걱정의 대상과 원인, 걱정하지 말아야 할 근거를 제시한다. 그리고 하느님 나라와 하느님의 의로움을 추구하는 일상도를 살기 위한 세 가지 요소를 구체적인 예화를 들어 하나하나 설명한다.

신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신자들의 신앙생활에 큰 영향을 끼쳤던 성서와 인간 시리즈의 표지와 내용을 새롭게 단장했다. 바쁘고 힘겹게 내일을 향해 내달리는 걸음을 멈추고 자신을 돌아보며 걱정으로부터 벗어나 오늘을 사는 기쁨을 누리길 바라는 마음이다. 표지를 디자인한 임지윤 작가는 하느님의 돌보심으로 하루하루 평화롭게 살아가는 생명들을 생각하며 동식물을 패턴화했다고 한다. 아울러 인용된 성경 구절의 대부분을 CBCK 성경으로 바꾸었으며, 글자 크기를 키워 새롭게 디자인했다.

 

카이로스적 삶을 위하여

“우리는 사소한 것들, 덧없이 지나는 것들 때문에 얼마나 바쁜가. 귀한 사람들, 배우자, 가족, 친지, 친구들과 편안히 대화를 나눌 시간이 없다. 하늘 아버지 앞에서 기도하고 성경을 읽으며 주님과의 관계를 돈독히 할 시간이 없다.”(68쪽)

카이로스적 삶이란 내일을 걱정하며 달려가는 삶이 아니라 오늘 지금 이 순간을 충만하게 사는 일상도의 삶이다. 우리가 현재를 살아야 하는 것은 하느님이 오늘의 하느님, 일상도의 하느님이시기 때문이다. 저자는 우리를 바쁨에 몰아넣어 일상도를 살지 못하게 하는 것들을 구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먼저 우리에게 주어진 많은 일 중에 중요한 일과 바쁜 일을 구분하고, 중요하지 않은 바쁜 일에 쫓기지 않는 방법을 알려준다. 그리고 우리를 둘러싼 상황과 일어나는 모든 일에 뛰어들 필요가 없이, 선택하고 집중하는 결단을 내리면 평온을 유지하고 살게 된다는 팁도 건넨다. 하느님의 현존 안에 사는 선택과 결단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머무는 자리, 그 순간을 하느님의 현존 안에서 기쁘고 충실하게 응답하는 것이라고 귀띔한다.

 

아메림노스가 되기 위하여

“문제는 우리가 입으로는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라 부르지만 실제로는 그분의 돌보심을 믿지 못하고 우리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는 데 있다.”(38쪽)

저자는 마태 6, 25-34 본문에 대해 구조분석을 하면서, 모든 근심 걱정이 의식주 문제 곧 현세적 문제에 사로잡혀 있으며 하느님 아버지의 돌보심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자기 고백이라고 본다. 재물과 하느님을 동시에 섬길 수 없기에, 재물을 선택하며 걱정과 유혹 속에 쫒기거나 하느님을 온전히 의탁하고 하느님의 돌보심을 믿고 순종하며 걱정 없이 사는 삶 중에 선택하도록 초대한다. 초대 교회 사도들의 삶을 예로 들면서 하느님 나라와 하느님의 의를 따르는 사람의 걱정 없는 삶의 모습을 손에 잡힐 듯 묘사해 준다. 아울러 우리가 하는 걱정의 6퍼센트만 실제적인 걱정이고 나머지는 일어나지 않을 일에 대한 것, 이미 지난 과거의 어쩔 수 없는 것, 자신과 상관없는 가상의 걱정이라고 설명하며 이런 걱정을 해소하는 방법과 진짜 걱정을 하느님 앞에 놓고 탄원하는 방법도 설명해 준다.

▶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성서와 인간10)개정판 | 도서 | 가톨릭 인터넷서점 바오로딸

성바오로딸수도회 운영, 가톨릭 서적 및 음반, 비디오, 성물판매, 성경묵상 제공

www.pauline.or.kr

 

댓글0